광고홍보이야기

17
Oct

숭고한 대의를 제품과 브랜드에 담아라 2020년이 되면 Z세대가 소비자의 40%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전망으로 소매업의 미래는 Z세대의 손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미국의 비즈니스 리서치 기업 '포레스터'는 새로운 경험에 열려 있는 소비자, 기기활용 및 디지털 분야에 높은 기대감을 가진 소비자, 정보를 손쉽게 찾고 평가하고 공유할 수 있는 소비자, 최고의 경험을 위해 스스로 내린 결정에 주인의식을 가지고 있는 소비자를 '힘있는 소비자'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소비집단의 주축으로 떠오르는 Z세대는 해롭거나 무지한 브랜드에 대해서 즉각적인 비난에 퍼붓고, 진정성과 ...

14
Oct

브랜드를 위한 브랜드가 아니라 '나'라는 브랜드를 터치하라 Z세대를 상대로 비즈니스를 하는 시대는 지났다. 지금은 이들을 지원할 때다     Z세대가 가장 좋아하는 브랜드는 무엇일까요? 스냅챗? 인스타그램, 나이키? 애플? .. 정답은 '나'라는 브랜드입니다. '나'라는 브랜드를 셀카세대로 불리는 나르시즘으로 이해하기 보기 보다는, 타인에게 이해받고 싶고, 자신을 드러내고 싶은 Z세대의 특징을 드러낸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Z세대는 스스로가 생각하는 자신의 모습을 온전히 보여주기 위해 자신의 정체성 마저 신중하게 다듬습니다. 이들의 자아는 ...

08
Oct

X세대, 밀레니엄세대라는 용어가 등장한지 엊그제 같은데요. 이제 밀레니엄 세대와는 또 다른 Z세대가 소비의 핵심층으로 등장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세대가 등장하면, 기성세대들은 이들을 별종으로 치부하면서 단편적인 시각으로 폄하할 때도 있는데요. 신세대와 기성 세대 구분에서 벗어나 특정 시기별로 묶어지는 세대구분은 바로 이전 세대가 가지고 있는 가치에 반대되는 성향이 드러나는 것 같습니다. 신세대가 10대를 거쳐 성인으로 성장하는 시기에 다다르면 , 마케터들은 매우 분주해집니다. 라이프스타일이나 소비패턴이 어떻게 다른지, 이 전 세대와 확연하게 차이점을 보이는 것이 무엇인지 분석하게 되는데요. 이번 ...

07
Jun

국내에서 일년 동안 등록되는 상표 수가 무려 13만 건이라고 합니다. 신규 브랜드 런칭시 브랜드 네이밍은 매우 중요하며, 브랜딩의 시작과 끝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습니다. 부가적인 설명이 없이도 해당 브랜드의 카테고리를 명확하게 나타날 수 있어야겠는데요. 머리 속에 각인되는 브랜드 네이밍 전략에 대해서 정리해서 올려봅니다 ! 1. 기억하기 쉬워야 한다. 직관적이고 이미지가 연상되는 브랜드 네임을 갖는다는 것은 브랜드의 시작을 손쉽게 할 수 있는 장점이 됩니다. 기억하기 쉽게 하려면 간단한 브랜드 네임을 지는 것이 좋은데요. 대표적인 ...

03
Jun

친환경 브랜드 혹은 환경 친화적인 브랜드 Eco- Friendly Brand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바탕으로 환경을 보전하려는 의지를 지닌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 몸에 좋고 생태계를 해치지 않은 먹을거리와 입을거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웹빙열풍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로하스 LOHAS (lifestyles of Health and Sustainability) 족이라고 불리는 건강한 삶과 환경 보전을 동시에 추구하고 실천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내가 사용하는 제품의 친환경적인 요소나 공정 거래 여부 등을 꼼꼼히 따지고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들을 대상으로 ...

28
May

제품브랜드 중에는 사자마자 바로 사용 가능한 완제품 브랜드들만 있는 것이 아니라 더 좋은 완제품을 만들기 위한 부분제품이나 반제품처럼 혼자서는 완벽한 제품이 될 수 없는 미완성 제품 브랜드들도 있습니다. 독자적인 브랜드로서 일반인에게는 유명하지 않지만, 해당 분야에서는 독보적인 지위를 지닌 브랜드들이 어떤 것이 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007 영화에 나오는 그 유명 가방?  스위스의 명품 잠금장식 브랜드 '아미에 ' 부분제품 브랜드 사례로 첫번째는 세계적인 명품 핸드백의 잠금 장식을 만드는 스위스의 유명한 하드웨어 브랜드 ‘아미에’ Amiet   입니다.   아미에는1945년 설립 이래 ...

페이지 1 의 1712345...1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