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러브 PR

24
Aug

아날로그의 반격, 정말일까요?

인터넷, 스마트폰이 우리 삶의 일부를 차지하게 되면서 디지털은 언제부터인가 혁신의 대명사이자 만병통치약처럼 사회 전반과 경제 생태계를 크게 바꾸게 되었습니다. 디지털화가 가능한 사물의 운명은 이미 정해진 듯해서 잡지는 온라인으로만 존재하고, 모든 구매는 웹을 통해서만 이루어지고, 컴퓨터가 대신할 수 있는 일자리는 곧 사라질 것 처럼 위기 의식을 느꼈습니다. 최근에 음반 가게가 다시 문을 열고 오프라인 대형 서점이 곳곳에서 증가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옵니다. 무엇이 달라지고 있는 걸까요? 태어나면서부터 디지털을 경험한 디지털 키즈들은 더 이상 디지털이 놀랍고 새로운 세계가 아니며, 이들에게는 레코드판, ...

22
Aug

고객 수요 창출은 어디에서 오는가? 『세상의 수요를 미리 알아챈 사람들 Demand 』의 저자 에이드리언 슬라이워츠키에 따르면 기업의 성공은 고객에 대한 이해에서 출발하며, 수요는 특이한 형태의 에너지라고 했습니다. ‘진정한’ 수요는 ‘사람’ 을 이해하는 데에서 답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사람들이 무엇을 진정으로 좋아하는가', ‘사람들이 일상생활에서 직면하는 크고 작은 고충은 무엇인가'를 제대로 살펴봄으로써 새로운 수요를 창출한 기업의 성공사례를 이번 포스팅에서 다루어 보았습니다 ^^ 성공사례 1. “당신이 원할 때 마다 원하는 자동차를”

18
Jul

좋은 사람들이 만드는 자연주의 화장품 '오띠'의 페이스북 홍보를 더피알컨설팅에서 진행합니다. 오띠는 전 세계 20여 개 국가 2,000 여개 매장에 진출한 K-뷰티 브랜드로 자연추출물, 천연오일, 과일&푸드, 천연수액 등에서 얻은 좋은 성분으로 만든 스킨케어, 메이크업 제품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서 브랜드를 적극 알리고 또한 소비자들과 적극 소통하려는 '오띠'에 큰 성원 바랍니다.

12
Jun

No Brand, 브랜드가 아니다 소비자다?

노브랜드. 이른바 브랜드가 없다는 제품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브랜드가 없다는 것을 표방하는 까닭은 유통업체에서 생산자에게 직접 의뢰해서 브랜드 없이 물건을 팔기 때문입니다. 롯데마트의 '통큰 치킨' 이나 GS마트의 '유어스' 같은 PB상품이 그렇습니다. 좋게말하면 유통업체는 브랜드사에 돈을 주지 않아도 되고 생산자는 직접 유통업체에 파니 판매단가가 낮아지는 구조입니다. 하지만, 물건 하나 하나에 장인의 숨결(?)이 들어가 있기를 원하는 까다로운 소비자들에게는 글쎄(?)인 상태입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진짜로 브랜드 이름이 노브랜드가 나왔습니다.이마트에서는 하나둘씩 노브랜드 상품을 선보이더니 노브랜드 상품만 모아서 ...

28
Apr

   이태원 거리를 구경하다 외국인이 가득한 숍하나를 발견했습니다. 국내에서 천연(?) 입욕제로 잘 알려진 LUSH입니다. 영국에서 만든 브랜드라는 건 나눠준 브로셔를 보고 알았습니다. LUSH, 익숙하지만 제품은 사용해보지 못한 아직 낯선 브랜드입니다.             입구에 "과대포장과의 전쟁"이란 표지판을 세워둔 게 인상적입니다.           안에 사람이 정말로 많아서 놀랐습니다. 그것도 대부분 외국인이었습니다.   

27
Apr

일본 혼슈 최북단의 현,  아오모리...  사과로 유명한 곳입니다. 현이라 함은 '시'보다 상위 개념으로 우리나라의 '도'와 비슷한 행정구역인듯 합니다. 아오모리는 인구 130만명의 현으로 산지가 대부분으로 농업 종사자가 대부분이며, 제조업과 공업도 있지만 산업화가 덜된 곳입니다.  그래서인지 도시와 농촌의 느낌이 공존하고 있지 않을까합니다.  (아모모리시, 미사와시, 히로사키 시 등 10개의 시와 히가시쓰가루 군 등 8개 군이 모여 아오모리현을 이루고 있네요)  산지가 많아서 일본에서는 대학생들이 MT를 많이 오는 곳이라고도 합니다.

페이지 1 의 3112345...102030...Las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