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소비자에게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친환경 브랜드


친환경 브랜드 혹은 환경 친화적인 브랜드 Eco- Friendly Brand가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환경오염에 대한 경각심을 바탕으로 환경을 보전하려는 의지를 지닌 소비자들이 증가하고 , 몸에 좋고 생태계를 해치지 않은 먹을거리와 입을거리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웹빙열풍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로하스 LOHAS (lifestyles of Health and Sustainability) 이라고 불리는 건강한 삶과 환경 보전을 동시에 추구하고 실천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내가 사용하는 제품의 친환경적인 요소나 공정 거래 여부 등을 꼼꼼히 따지고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이들을 대상으로 하는 친환경 브랜딩은 공감과 호응을 불러 일으킬 수 있는 좋은 전략인데요. 그 만큼 책임의식과 일관된 정책이 요구되어지는 시점입니다.

좀더 확실한 컨셉을 전달하는 친환경 브랜드로 어떤 것이 있을까? 살펴보았습니다.

Stop the water while using me!

나를 사용하는 동안 물을 멈춰 주세요! 라는 긴 이름을 가진 친환경 화장품 브랜드는 독일에서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브랜드 네임은 그들의 메시지를 대변하면서 브랜드가 세상을 향해 무엇을 말하려는지 직접적으로 표현하고 있는데요. 정말 길지요? 이 브랜드는 색소 또는 방부제가 없는 천연재료로 만든 비누, 샤워젤, 샴푸, 컨디셔너, 치약과 같은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심각한 물 부족을 겪고 있기 때문에 Stop the water while using me! 의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만이라도 물 사용을 자제해 달라고 이야기하는 것인데요. 사실 이 화장품들은 ‘물’과 관련된 것들이 많아서, 물이 없으면 사용이 불가능한 제품들입니다. 엄선된 유기농 재료를 사용하며, 리필을 통한 리사이클이 가능한 포장 용기를 사용하여 쓰레기를 줄이고, 동물을 이용한 테스트를 하지 않는 제품이라는 점은 여타 다른 친환경 제품 브랜드들의 컨셉과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데요. 다만 Stop the water while using me! 는 여기에 세계적인 환경 문제인 ‘물 부족’을 이슈화하여 한 차원 진보된 친환경 브랜드 컨셉을 만들었단느 것이 차별화 포인트입니다.

stop the water while using me 로고

stope the water

※이미지출처 :www.instagram.com/flaconi.de

tumblr_mk0f7wJuIN1rrhytno1_1280-1-768x512

※욕실에서 샤워할 동만 물 사용을 멈춘다면 50리터의 물을 절약할 수 있다는 것을 직접적으로 표현한 Stop the water while using me! 매장 인테리어

소비자는 Stop the water 제품을 구입하고 사용하는 것만으로도 환경 운동에 조금이나마 참여하는 기분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소비자의 브랜드에 대한 만족도와 신뢰를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친환경 브랜드의 나아갈 길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STW-Webshop_BAG_TALL_1920x1920_600x600

Stop the water while using me는 우리가 처한 환경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면서 브랜드의 진정성과 진심을 담은 메시지를 전달하고, 나아가서는 사회적 환경 캠페인의 참여로 이어지게 한다는 점에서 브랜드 콘셉의 가치가 높다고 하겠습니다.

소방호스를 업사이클링한 ‘엘비스&크레스’

업 사이클링 Up-cycling은 버려지는 제품을 단순히 재활용하는 리사이클링recycling 해서 사용하는 단편적인 차원을 넘어서는 디자인과 기능을 더한 재활용의 상위 개념입니다. 리사이클이 예를 들어 , 사용한 페트병을 회수해 재생 섬유를 만들어 제품을 만들거나 쓰레기를 태워 발전 에너지로 만드는 ‘재이용’, ‘재생 이용’ 그리고 ‘재자원화’하는 것이라면, 업 사이클링은 폐기물의 재이용 수준에서 벗어나 감각적이고 기능적으로 월등한 새로운 제품을 만드는 것을 말합니다.

업사이클링 브랜드로 소방 호스를 활용한 ‘엘비스 &크레스’ ElVIS&KRESSE 가 대표적입니다. 엘비스&크레스는 사용 연한이 25년이 지난 버려지는 영국 런던의 소방 호스를 이용해 지갑, 벨트 및 가방 등을 만드는 독특한 브랜드입니다. 처음에는 단순히 새로운 소재 발견에 대한 흥미에 불과했던 아이디어로 벨트를 만들어 판매한 것이 예상외로 좋은 반응을 얻게 되면서 엘비스 &크레스는 본격적으로 제품 디자인 생산을 늘리게 되는데요. 질긴 나일론 재질의 호스 위에 폴리우레탄을 도포해서 만드는 소방 호스는 진화 작업의 특성상 강한 수압과 불에 견디는 성질을 갖게 되는데요. 이는 방수와 혹은 불연이라는 특징을 제품에 더해주었습니다.

엘비스크레스 로고

엘비스 크레스2-2

※ 이미지 출처:www.elvisandkresse.com

엘비스 크레스

사용연한이 지난 소방호스들

게다가 호스의 사용으로 인한 자연스러운 흠집이나 벗겨진 프린트는 빈티지한 표면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 사용된 호스는 각기 다른 외형을 갖게 되면서 동일한 제품이 아닌 조금씩 다른 제품으로 만들어지므로 엘비스 &크레스에서 만드는 제품들은 모두 이 세상에서 단 하나 밖에 없는 희소성을 갖게 되었습니다.

Weekend_Bag_Red_Whitstable_1_grande _엘비스 크레스 남성가방

※ 이미지 출처: www.elvisandkresse.com/

엘비스 크레스 여성 가방

※ 이미지 출처:www.elvisandkresse.com

2019-05-09 14;32;22이외에도 커피 자루나 오래된 낙하산 등을 이용한 제품도 만들고 있습니다. 모두 오래 사용해서 더 이상 효용가치가 없는 상태의 폐기물일 뿐이지만 브랜드 콘셉에 맞춰 디자인하고 기능을 극대화해서 새로운 생명을 가진 제품으로 다시 태어나게 했습니다. 이런 노력은 업 사이클링의 근본적인 개념과 일맥상통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업사이클링은 버려지는 것들을 이용해 보다 업그레이드된 개념의 제품으로 만드는 일을 의미하며, 그로 인해 소비자들로 하여금 직간접적으로 환경활동에 참여하는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깊습니다.

Box_Bag_construction_6_shopify

※ 리미티드 에디션, 더 테이트 백 /이미지 출처:www.elvisandkresse.com/

※ 리미티드 에디션, 더 테이트 백 /이미지 출처:www.elvisandkresse.com/

엘비스&크레스 브랜드 컨셉은 ‘코라콜라’와의 협업 같은 국제적인 사업 기회를 마련하게 하여, 창업 2년 만에 흑자로 전환하여 연간 200톤에 가까운 폐기물들을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기에 이르렀습니다. 엘비스 &크레스는 버려지는 소방호스에 대한 관심 하나로 버려지는 폐기물을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어, 이 과정에서 노동력을 활용하고, 시장 경제 활성화는 물론 부의 재분배와 사회 환원 및 윤리적인 기업으로 명성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셈입니다.

 

 ※ 거실에 설치할 수 있는 가죽 러그 /이미지 출처:www.elvisandkresse.com

※ 거실에 설치할 수 있는 가죽 러그 /이미지 출처:www.elvisandkresse.com

Leather_rug_ox_blood_B_web_2048x

거실에 설치할 수 있는 가죽 러그

또한 엘비스&크레스는 제품 판매에서 얻어지는 이익의 50%를 폐 소방 호스를 제공하고 있는 소방재단에 되돌려 줌으로써 부의 사회 환원에도 일조를 하고 있습니다. 버려지는 것들에 아이디어를 더해 그 이상의 가치를 만들어 내는 일이 바로 업 사이클링 브랜드의 의미이자 보람입니다.

차별화된 소재를 통해 희소가치를 부여하는 브랜드, 로로피아나

친환경 브랜드의 개념을 환경 훼손을 최소화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가꾸는데 이바지하는 브랜드로 개념을 확장한다면, 희소가치 브랜드의 일종인 ‘로로피아나’를 들 수 있겠습니다. 로로피아나 우리에게 이름이 생소한 비큐나라는 동물보호에 앞아서고 개체수를 늘리는데 크게 공헌한 회사로 유명합니다.

loro piana

로로피오나는 1800년대 초 북부 이탈리아에서 캐시미어를 가공하던 유서 깊은 원단 제조회사로 패션 제품사업과 인테리어 사업 병행하고 있었습니다. 당시 비큐나 Vicuna가 멸종위기에 처해있었는데요. 낙타과 라마속에 속하는 이 동물은 작은 얼굴과 긴 목을 가진, 안데스의 여왕이라는 애칭으로 불리고 있었습니다.

비규나

이런 바큐나의 몸에서 3년에 한 번씩 채취할 수 있는 극소량 (한 마리당 1파운드 약 450g 정도)의 섬유를 얻을 수 있는데요. 신의 섬유Fiber of God’라고 불릴 정도로 희소가치가 높습니다. 이때문에 비큐나는 무분별한 남획으로 지구상에 겨우 6천 여마리만 생존이 확인된 동물입니다. 결국 1974년에는 멸종 위기 동물로 지정되어, 현재도 여전히 멸종위기 동물 상태입니다.

 

※ 이미지 출처: www.anmcomms.com 3년에 한 번씩 채휘 가능한 신의 섬유 비큐나

※ 이미지 출처: www.anmcomms.com 3년에 한 번씩 채휘 가능한 신의 섬유 비큐나

‘로로 피오나’는 1980년대 말에 ‘비큐나’의 개체 수를 늘리기에 앞장서는데요. 페루 정부와 현지 농민들을 지원함으로써 이 멸종 위기의 동물의 20배 이상으로 늘어나는데 일조했습니다. 또한 비큐나의 원사를 채치하는 방법도 기존의 잔혹한 방식(비큐나를 살생 후 얻는)에서 살아있는 비큐나의 털을 깎아서 채취하는 방법으로 바꾼 혁신적인 브랜드입니다. 십년 이상을 비큐나 보호에 앞장 선 공로를 인정받아 로로피오나는 1994년에 비큐나를 채취하고 거래할 수 있는 권리를 획득하게 되어 상용화에 나설 수 있었습니다. 비큐나는 아직도 전 세계 모직물 회사에서 서너 회사만이 거래입찰에 응할 수 있는 아주 희소성 높은 귀한 소재입니다.

※ 이미지출처: LVMH

※ 이미지출처: LVMH

이와같이 ‘희소 가치’란 매우 드물기 때문에 인정받는 가치를 말하는데요. 이때 희소성이란 갖고 싶은 욕구를 가진 쪽보다 공급이 훨씬 제한적이어야 합니다. 따라서 희소가치 브랜드는 수요 보다 공급이 훨씬 제한적이어서 소비자들의 필요보다 적은 양만 제공되는 브랜드를 뜻하게 됩니다. 로로피오나는 ‘비큐나’라는 3년의 한번 소량의 원사를 채쥐할 수 있는 소재를 개발하고, 멸종 위기의 동물을 보호하는데 앞장서면서 희소 가치 브랜드의 진정한 가치를 더하고, 진정한 친환경 브랜드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상으로 친환경 브랜드를 소개하는 포스팅을 마치겠습니다 !

끝까지 글을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도움이 되셨다면 공감 버튼 잊지마세요 ^^

 

이글과 함께 읽으면 좋은 글

[브랜딩 성공사례]내추럴 친환경 감성을 터치하다
일반인에게는 낯설지만 유명한 부분제품 브랜드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

다음의 HTML 태그와 속성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